엔비디아 차세대 SoC 자율주행전용 칩 공개

그래픽으로 유명한 엔비디아가 이번에 자율주행차에 탑재될 차세대 칩을 개발했다고 공개했습니다.

이 칩은 시스템온칩(SoC)으로 기존 자비엘 모델 대비 7배 가까운 성능을 발휘하지만 자율주행차에 탑재되는 버전인 ‘올림’과 드라이브 AGX 올림 버전으로 공개됐습니다.

이 칩은 무려 170억 개의 트랜지스터를 집합한 반도체로 엔비디아의 GPU 기술력이 그대로 녹아 있는 ARM 헬큘러스와 CPU 코어를 통합한 버전이라고 합니다.

이 칩은 초당 약 200조 개의 작업을 실행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하니까 실제로 지금 발표한 대로 출시되면 그 성능은 말할 것도 없는 거죠.

‘올림’은 기존 자비엘과 마찬가지로 쿠다와 텐서 TAPI와 라이브러리를 지원하고 있는데, 아마도 엔비디아에서 전작에서 개발해온 자율주행 및 인공지능 관련 코드를 어느 정도 그대로 적용해 발전시킨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이 올림칩을 개발하기 위해 엔비디아에서는 수년간 수 십억달러를 투자해왔는데, 수많은 업체들 간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노력으로 완성된 이 고성능 칩은 자율주행차 수준을 완전 자동으로 운행할 수 있을 정도로 복잡한 소프트웨어를 손쉽게 처리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합니다.

이것은 현재 일반적인 레벨 2를 넘는 레벨 5의 복잡한 연산을 처리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또 자율주행뿐만 아니라 이 칩을 사용해 인공지능과 관련된 작업을 처리할 수 있도록 했는데 생산라인에서 복잡한 움직임을 처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로봇에도 적용할 수 있다고 하니 아마 엔비디아에서의 이번 개발로 자동차와 제조 분야에서의 혁신을 노리지 않았나 싶습니다.

실제 엔비디아에서는 예전부터 자율주행차에 관해 많은 관심이 있었지만 기존에 ‘페가수스’라고 하며 슈퍼컴을 개발해 완전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앞당겼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중국에 있는 카셰어링 서비스 기업 디디추싱은 엔비디아의 칩과 AI 기술을 이용해 로봇택시와 클라우드 컴퓨팅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고 합니다.

또 이 기업은 데이터센터에 엔비디아 GPU를 도입해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트레이닝하고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 개발에도 역시 엔비디아 라이브 플랫폼을 사용할 계획이라고 하니 앞으로 어떻게 이 기술이 현실에 딱 맞을 지 기대되는 대목입니다.

실제로 중국에 있는 카셰어링 서비스 기업 디디추싱은 엔비디아의 칩과 AI 기술을 이용해 로봇택시와 클라우드 컴퓨팅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고 합니다.

또 이 기업은 데이터센터에 엔비디아 GPU를 도입해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트레이닝하고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 개발에도 역시 엔비디아 라이브 플랫폼을 사용할 계획이라고 하니 앞으로 어떻게 이 기술이 현실에 딱 맞을 지 기대되는 대목입니다.

실제로 중국에 있는 카셰어링 서비스 기업 디디추싱은 엔비디아의 칩과 AI 기술을 이용해 로봇택시와 클라우드 컴퓨팅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고 합니다.

또 이 기업은 데이터센터에 엔비디아 GPU를 도입해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트레이닝하고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 개발에도 역시 엔비디아 라이브 플랫폼을 사용할 계획이라고 하니 앞으로 어떻게 이 기술이 현실에 딱 맞을 지 기대되는 대목입니다.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